Bar-tailed Godwits Shellfish Harbour_RS_Chandler_jpg

호주에서 월동하는 황해 도요물떼새의 대규모 감소 확인

나일 무어스 박사, 새와 생명의 터, 2015년 5월 11일

BirdLife Australia에서는 2015년 세계 이동철새의 날을 기념하여, 북반구의 겨울을 호주에서 나는 도요물떼새 7종의 최근 보전 현황을 발표했습니다: WMBD-Species-Profiles-2015.

호주 월동 개체군의 큰 감소는 주로 이동시기에 중국과 한국에서 자행된 갯벌 파괴로 인한 것입니다. 때문에 호주에서는 이들 7개 종 모두 등급을 상향 조정할 것을 권고했는데, 이것은 이들 중 일부의 등급을 세계적 차원에서 상향하기 위해서도 필요한 일입니다.

예를 들어, 알락꼬리마도요 Numenius madagascariensis는 현재 IUCN에서 전세계적인 취약종으로 분류되어 있습니다. 전세계 개체군의 절대다수가 호주에서 월동하는데, 지난 수십 년에 걸쳐 활발히 이뤄진 조사에서 머무르는 개체수가 3세대에 걸쳐 81% 감소한 것이 드러났습니다. 1년에 5.8%씩 감소한 것과 맞먹는 것입니다. BirdLife Australia에서는 현재 이 종을 심각한 위기종으로 등급을 상향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심지어 이동시기에 대한민국에서 흔한 또다른 도요물떼새인 큰뒷부리도요의 menzbieri 아종도 호주에서 매년 6%의 감소율을 보이고 있는데, 이는 이 종 또한 멸종 위기종 목록에 포함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이 종들의 보전은 이미 대한민국-호주 철새 조약의 내용에 포함되어 있으며, 이는 람사르 조약과 생물다양성 협약에서 주어진 의무를 지킴으로써 이미 확립되었어야 했던 것입니다.

언제나처럼, 새와 생명의 터에서는 새들과 그 서식지를 보전하기 위해 노력하는 정책결정권자분들과 단체들을 지속적으로 지원할 것입니다.

Bar-tailed Godwits Shellfish Harbour_RS_Chandler_jpgmenzbieri 큰뒷부리도요, 금강 하구, 대한민국 © Richard Chandler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