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연천 임진강 생물권보전지역 보전관광, 11월 26 – 27

Leslie Hurteau (and Lee Su-Young)

11월 26일과 27일 주말 동안, 경기도 연천군의 적극적인 후원 속에 새와 생명의 터 행사가 연천 임진강 생물권보전지역에서 열렸다. 이버드eBird, 동아시아대양주철새이동경로파트너십 East Asian-Australasian Flyway Partnership, 한스자이델재단 Hanns Seidel Foundation, 그리고 새와 생명의 터 Birds Korea(새로 결성된 연천지회 회원들 포함)에 소속된 이들이 함께했다. 여행의 우선적인 목표는 연천군의 보전관광을 증진하는 것이었다. 연천군은 경기도 북부에 위치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과의 접경 지역이다. 이곳은 (적어도) 지난 몇 해 동안 집중적인 조사가 이루어져, 다양한 (철새 및 텃새) 조류, 양서류, 포유류에게 국제적으로 중요한 서식지임이 밝혀졌다. 

주말 일정을 함께한 이들은, 대한민국에서 가장 독특한 지역 가운데 한 곳인 연천군에 비슷한 관심과 목표를 두고 있는 다양한 단체 관계자들, 연천 임진강 생물권보전지역 담당자 유미연 박사(앞줄에서 연천군에 관한 보고서를 들고 있음), 새와 생명의 터 연천 대표 백승광 님(뒷줄 오른쪽)이다. © 이수영

여행 시작은 CCZ 인근이었다. 모두 모인 이들이 짧게 소개를 나눈 뒤 강변에서 잠깐 야생 생물을 관찰했다. 몇 분 되지도 않아 낭비둘기가 날아다니고, 강물에서 호사비오리가 헤엄치고, 두루미가 머리 위로 날아가는 모습을 보았다. 무척 희귀하고 특정 지역에 분포하는 종들을 한곳에서 동시에 볼 수 있다니, 이곳은 한반도 생물다양성에 있어 중요한 곳임이 분명하다. 그리하여 이번 여행에 대한 기대치가 높아졌다!

Red-crowned Crane Grus japonensis 두루미 © Leslie Hurteau

우리는 태풍전망대로 이동했다. 북한과 남한 사이의 임진강 지역을 볼 수 있는 곳이다. 아래 강에서 노니는 두루미는 국경선이라는 인공 구조물에 아무런 관심을 두지 않고 자유로이 움직였다. 그다지 멀지 않은 미래에 사람들도 이렇게 자유로이 다닐 수 있기를 바라게 된다. 태풍전망대를 내려와서는 강을 관찰할 수 있는 곳으로 이동했다. 전망대에서 두루미와 여러 야생 생물을 관찰할 수 있는 곳이다. 아까보다 많은 호사비오리와 두루미(재두루미두루미 모두)가 강에 있었다. 관찰된 맹금류는 독수리, 새매, 말똥가리, 흰꼬리수리, 월동하는 검독수리를 들 수 있다.

CCZ 지역의 이버드 체크리스트를 볼 수 있는 링크는 여기here, 여기 here, 그리고 여기 here 이다.

일몰 전 임진강 조류 조사 © Leslie Hurteau

CCZ 지역에서는 기대만큼 많이 관찰하지 못했지만, 이날의 마지막 방문지는 아름다운 임진강 구간이었다. 월동하는 다양한 물새들, 그리고 텃새인 흰목물떼새의 훌륭한 서식지였다. 이 무대의 주인공은 단연 황오리 무리였다. 황오리 무리가 날아와 앉아 우는 소리를, 나는 충청북도에서 겨울에 들은 뒤로 처음 들었다. 잿빛개구리매 한 마리가 우리의 눈길을 끌려 했고, 참매 한 마리가 작은 새를 사냥했지만, 우리는 해가 질 때까지 황오리에게 홀딱 빠져 있었다.

이 임진강 구간의 이버드 체크리스트를 볼 수 있는 링크는 여기 here이다.

Ruddy Shelduck Tadorna ferruginea 황오리 © Leslie Hurteau
Rustic Bunting Emberiza rustica 쑥새 © Leslie Hurteau

우리 모두는 지역의 식당에서 직접 만든 두부와 버섯으로 만든 요리를 저녁 식사로 맛있게 먹었다. 그날은 감사하게도 연천군의 지원을 받아 깔끔한 리조트에서 숙박했다. 마셜 일리프 님(eBird 프로젝트 리더)이 이버드에 관해 매우 구체적이고 흥미로운 프리젠테이션을 해주었다. 이버드의 열혈 사용자인 나는 조류 데이터 기록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이미 알고 있지만, 생물 보전에 데이터가 어떻게 사용되고 얼마나 적용될 수 있는지에 관해서는 새로이 인식하게 되었다. 

Greater White-fronted Goose Anser albifrons 쇠기러기 © Leslie Hurteau
Daurian Redstart Phoenicurus auroreus 딱새 © Leslie Hurteau

이튿날 아침은 임진강 곡류 지점인 호로고루에서 일찍 시작했다. 우리 모두는 밑에서 흘러가는 강을 관찰하며 흥미로운 조류를 탐색하고 있었다. 어느덧 멋진 일출이 천천히 강 전체를 밝혀 갔다. 가장 인상적인 조류는, 강가에 앉아 있던 흰꼬리수리와, 호사비오리, 검은등할미새, 흰목물떼새였고, 큰기러기, 큰부리큰기러기, 쇠기러기 무리들이 머리 위를 지나 인근 농경지로 날아갔다. 관찰 지점은 강물보다 높은 곳이어서 야생 생물에게 교란을 일으키지 않으면서도 뚜렷하게 관찰할 수 있을 만큼 거리가 가까웠다. 연천군 지역을 통틀어 향후 예상되는 관광의 핵심 장소로서 매우 훌륭한 탐조 장소로 여겨졌다.   

호로고루의 이버드 체크리스트를 볼 수 있는 링크는 여기 here이다.

Cinereous Vulture Aegypius monachus 독수리 © Leslie Hurteau

그다음이자 마지막 목적지로 갔다. 한낮 동안 인근 고대산의 산길을 걸었다. 이 걷기(뿐 아니라 이번 여행?)에서 가장 놀라운 장면은, 아직도 떠나지 않은 칡때까치를 덤불 속에서 본 것이었다. 이는 한국의 칡때까지 발견 기록에서 가장 늦은 때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 칡때까치는 일반적으로 여름에 번식하고, 5월부터 8월까지 (적합한 서식지라면) 매우 흔하게 관찰될 수 있는 종이다. 얘는 여기서 뭘 하고 있는 거지? 길을 잃었나? 이상한 날씨 탓에 들르게 되었나? 아니면 이동이 늦어진 건가? 어떤 이유든 간에, 곧 한파가 닥칠 것이므로 칡때까치는 이동 계획을 세워야 한다.

너무도 늦은 Tiger Shrike (Lanius tigrinus 칡때까치) © Leslie Hurteau

한국에서는 극히 희귀할 가능성이 큰, 큰 매를 일행 가운데 세 사람이 목격했다.(몸통 아랫면이 희게 보이고 첫 번째 날갯깃 끝이 무척 검었다) – 하지만 안타깝게도 이들 모두 종을 식별할 만큼 충분히 볼 수는 없었다. 한편, 있음직한 철새 종이 대부분의 구간에서 관찰되었다. 어치, 오목눈이, 동고비, 그리고 겨울 철새인 멋쟁이, 쑥새, 양진이, 멧종다리 들이다. 이날 걸은 목적의 하나는 (몇 사람에게는) 들꿩을 보는 것이었다. 한국에서 꽤 흔한 새이지만, 위장술이 뛰어나 실제로 발견하기는 어렵다. 나일 무어스 박사가 잠깐 한 마리의 소리를 들었지만, 우리는 새의 위치를 파악할 수 없었다. 숲이 우거진 산길은 무척 아름다웠다. 손두부 식당에서 점심으로 맛있는 두부전골을 먹은 뒤 여행을 마무리했다.    

고대산의 이버드 체크리스트를 볼 수 있는 링크는 여기 here이다.

풍경이 아름다운 고대산의 임도, 연천군. © Leslie Hurteau

전반적으로, 이번 여정에 참여한 건 멋진 경험이었다. 특히, 비슷한 의식을 지닌 몇 단체들이 한반도와 아시아 지역에서 생물다양성 보전을 위해 협력하고 생각을 공유하며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니 뿌듯했다. 참여해 주신 모든 단체에 감사드리며, 특히 이번 행사를 주최해 준 연천군의 남다른 호의에 감사드린다. 연천 임진강 생물권보전지역은 보전해야 할 매우 특별한 지역이고, 보전을 위해 열심히 일하고 있는 멋진 이들이 있는 곳이다. 연천군의 미래가 펼쳐지는 모습, 보전관광이 한몫을 하는 모습을 설레는 마음으로 기대한다.

More from 블로그

탐조와 이버드(eBird) 이벤트: 경기도 연천, 11월 26일~27일

새와 생명의 터 회원님께 놓칠 수 없는 소식 전합니다. 두루미와 재두루미를 볼 수 있는 기회! 어쩌면 낭비둘기도? 설마 세계적인 멸종위기종 호사비오리나 들꿩을? 이버드 프로젝트팀 리더가 직접 들려주는 이버드 이야기까지? 뭐니 뭐니 해도 다른 회원을 만나는 기쁨이라면? 새와 생명의 터 회원 … read more

새와 생명의 터, 연천 임진강 생물권보전지역 조사, 2022년 6월 초

나일 무어스, 백승광, 이수영, 장량 . 연천군과의 계약에 따라, 우리는 6월 2, 3, 4, 5, 7일 닷새 동안 연천 임진강 생물권보전지역에서 번식하는 조류와 그 밖의 다양한 생물을 조사하였고, 그 결과는 매우 생산적이었다. 약 12킬로미터의 (무척이나 아름다운) 산길을 걷고, 두 강줄기의 … read more

기자회견: 부산 가덕도 조류조사. 2022년 5월 9일

2022년 5월 9일, 환경운동연합 회화나무홀에서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날 회견에서는 부산 신공항 부지 제안지인 가덕도의 생물다양성과 문화에 대하여 환경운동연합 산하 조사단의 조사결과가 소개됐다. KFEM이 기획하고 조직한 가덕도생태조사단(단장: 류종성 안양대 교수)활동의 일환으로, 새와생명의터는 가덕도 신공항 예정지의 철새조사를 맡았다. 서울 환경운동연합에서 열린 가덕도 … read more

화성습지와 도요물떼새, 지역관리자 교육 8/9-8/13

필자는 8월 9일부터 13일까지 국제기구인 동아시아대양주철새이동경로 EAAFP: East Asian Australasian Flyway Partnership가 화성시와 함께 주최하고 새와 생명의 터 Birds Korea의 나일 무어스 Nial Moores 박사님이 교육을 맡은 1주일간의 화성습지 지역관리자 워크숍의 통역으로 일했습니다. 오전에서 점심 시간 이후까지 세 시간, 그리고 … read more

우리 꼭 다시 만나자, 도요들아!

화성습지에서 북상하는 큰뒷부리도요 무리를 배웅하며 큰뒷부리도요와 알락꼬리마도요를 배웅하다 지난 5월 12일이었습니다. 그날도 새와생명의터 대표이신 나일 무어스 박사님과 화성습지 FNS에서 물새 조사를 하고 있었습니다. 때는 해가 뉘엿뉘엿 저물기 전 저녁 6시경이었어요. 도요·물떼새들이 화성호에서 쉬고 있는 걸 관찰하며 다시 한 번 개체수를 … read more

화성습지, 희망을 그리다

“화성습지는 하나의 복합적인 생태계이다. 성장한 갯벌은 대기와 바다로부터 탄소를 흡수하고; 수산자원을 지켜주며; 사람과 도요 물떼새에게는 직접적인 식량 공급지이다. 그렇기에 평생을 걸쳐 어업, 농업, 습지 설계와 관리경험을 지닌 각기 다른 세 대륙의 전문가들이 여기 화성에 모인 것이다. 더욱 지가능하게 번창하는 화성, … read more

‘한국의 갯벌’ 세계유산 신청서 반려

글: 2018년 3월 23일 나일 무어스 박사 3월 22일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한국의 갯벌’ 세계유산 신청서 반려…등재 계획 무산(종합)이란 제목으로 “한국의 두 번째 세계자연유산에 도전했던 ‘한국의 갯벌'(Getbol, Korean Tidal Flat)의 세계유산 등재 신청서가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로부터 반려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또한 문화재청(CHA) … read more

이것이 리더십이다: “중국이 이전에 없던 엄격한 매립 규제를 내놓다”

  이것이 리더십이다: “중국이 이전에 없던 엄격한 매립 규제를 내놓다” 나일 무어스 박사 , 새와생명의터, 2018년 1월 23일 2018년 1월 17일, 중국 공영언론 신화통신은 “중국은 기존의 불법 매립지를 허물 것과 일반적인 매립사업계획 승인의 중단을 서약하는 국가 해안선 연안 매립에 관한 엄격한 … read more

한국 새와 습지의 눈물, …

  2015년 12월 9일자 (수) 한겨레신문에 새와생명의터  대표인 나일 무어스 박사님의 철학 과 회원여러분의 신념으로 이어진 새와생명의터  활동이 소개된 기사를 기쁘게 알려드립 니다.   ‘한국 새와 습지의 눈물, 한국인보다 더 잘 안다’라는 제목을 시작으로 사회>환경 21면 거의 전체를 할애하는 분량으로 실렸네요.  인터뷰의 내용이 … read more